나의 군대생활 19

동기회고록

홈 > 참여마당 > 동기회고록
동기회고록

나의 군대생활 19

0 1186

  

37. 17기 후배, 교육장교 김재성

  

나는 제대 후 몇 년 만에 내가 근무했던 102 야전병원으로 예비군 동원훈련을 하러 간 적이 있었다이때에 훈련을 마친 후 하루를 더 머물렀고 아직 그곳에서 근무하던 옛 동료들도 만나고 병원을 둘러보며 감회가 새로웠었는데 병원 행정반에서 엄청나게 잘 만든 교육자료 와 궤도 등을 보게되었다. 그런데 겉 표지를 보니  '교육장교 중위 김재성 작성이라고 쓰여있었다. 그것들이 모두, 나의 고등학교 2년 후배이고 내 동생 윤제와 같은 학년이었으면서 대학은 또 나의 서울약대 후배이던 김재성군이 ROTC 17기로 임관하여 이곳에 교육장교로 근무하면서 만들어 놓은 것이었다.

 

재성이는 글씨도 잘 쓰고 기획력이 뛰어나서 약학대학을 다닐 때에도 혼자서 남한 전국 각지를 돌아 다니며 100 여 장 이상의 탁본을 떠서 그 자료들을 모아 가을 학교 축제 때에 탁본전시회를 열었던 후배였다. 나는 그가 만들어 놓은 그 교육 자료를 보고 감탄하였고 역시 그는 대단하다고 다시 한번 그를 인정하게 되었다그는 동아제약에서  근무하다 지금은 서울 근교에서 자신의 이름을 내걸고  김재성 약국이라는  자신만의 약국을 경영하며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있다.

   

38. Epilogue

  

1979 6월말로 우리들은 드디어 파란만장?했던 군대생활을 마치고 소집해제 된다. 이상 앞에서 이야기한 내용들이 내가 기억이 풀려가는대로 정리한 내 군대생활의 추억담이다좌충우돌, 온통 실수 투성이였던 젊은날의 추억은 때로는 괴롭고 안타깝고 어이없고 황당하고 웃기기도 했지만 그 기억들은 젊음이라는 것 하나만으로 모든 일이 용서되고 포용되고 미화되어 예쁘게 포장된 추억의 상자 안에 담겨 오랫동안 선반 위에 올려져 있었던 것 같다.

 

젊을 때는 그것을 열어보기가 괴롭고 두려워서세월이 한참 지난 후에는 기억들이 탈수되면서 희미해지고 변형되었을까봐 열어보지 못했던 것들... 돌이켜보면 그때에는 우리가 젊었었고, 하고 싶고 놀고 싶은 일들이 많아서 그랬는지 모르지만왜 그렇게 끈에 묶여 있는 개가 목에 묶인 끈을 풀고 달아나려는 듯이 군대생활을 자유가 없이 속박된 상황이라 여기고 어서 빨리 해방되기만을 기다렸는지 모르겠다.

 

어떤 사람들은 군대에 가서 2년을 썪으면 인생에서 가장 귀한 시절을 허송세월하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그러나세월이 흘러 그때의 나의 경험을 돌이켜 보니, 나는 절대로 그렇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실제로 나는 길다면 길고 짧았다면 짧았던 2년 동안에 수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귀한 인연 속에 인간관계를 형성하면서 내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보다 나은 대인관계를 형성하는 방법을 체득하였다군대라는 녹록치 않은 상황 속에서, 그때 그때 수많은 시행착오를 반복하면서 그 상황을 헤쳐나가며 위기에 대처하는 최선의 방법을 찾아가는 것을 몸으로 부딪히고 체험하며 터득했던 것 같다.

 

나는 그 기간 동안에 학교에서는 가르쳐 주지도 않고 배울 수 도 없는삶에 대한 혜안을 기르고 인생을 통찰하는 인생 경험을 많이 하였다고 생각하며 그동안 마음의 키가 20 센티는 더 커지고 가슴도 훨씬 넓어진 느낌이었다따라서 이년간의 짧은 군복무는 내가 제대 후에 인생을 살아가면서 어떠한 상황에 닥쳤을 때그 상황을 판단하고 결정을 내리는 가치관과 결단력에 큰 바탕이 되었다또한 군복무를 통하여 나는 어떠한 극한 상황에서도 버틸수 있다는 자신감과 체력이 생겼다고 자부하며 인생을 바라 보는 눈도 더 성숙해져서미당 서정주의 싯귀대로 세상을 '누이의 병풍을 보듯 ' 한 발짝 뒤로 물러서서 관조하는 자세를 터득할 수 있었던 귀중한 경험을 얻었던 것 같다.

 

군대생활은 자신이 하기 싫은 일을 하며 억지로 시간을 때우는 것이 결코 아니다특히 오늘날과 같이 개인주의, 물질주의가 팽배한 시대에는 군대의 단체생활은 자신이 받아들이기에 따라동료들과 함께 하는 협동심과 단결, 책임감과 희생정신을 배우는 귀중한 시간이 될 수 있고 인격적으로도 더 성숙해지는 기간도 될 수도 있어그 후 사회에 나가서도 공동체 안에서 훨씬 더 잘 적응할수 있도록 준비하고 연습하며 투자하는 시기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나는 젊은이라면 모두 군대에 가서 단체생할을 하는 경험을 하는 것이 후일 자신의 삶을 위해서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개인적으로, 내가 장교로서 국가에 대하여 봉사할 수 있도록 기회를 준 ROTC 제도에 깊이 감사하며, 함께 훈련을 받고 서로 도와주며 함께 젊은 날을 보냈던 삼천여명의 자랑스러운 나의 동기들에게도 깊이 감사한다. 다시 한번 실명이 거론된 동기들에게 본의 아니게 누가 되었다면 엎드려 용서를 구하고 방만한 이야기들로 공연히 동기들의 눈과 귀를 어지럽힌 것 같아 친구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이다 

 

그리고 그동안 횡설수설 생각나는 대로 두서 없이 적어내려간 긴 이야기들을 너그럽게 이해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격려하며 기꺼이 함께 읽어준 모든 동기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앞으로도 우리 모두들, 국가와 민족을 사랑하고 가장 열정적이고 순수하던 젊음을 아낌없이 바쳤던 우리의 그 마음을 계속 지켜가며, 건강히 후회없는 활기찬 여생을 보내도록 노력하자! 

 

Viva, ROTC 15!!

  

                                             -         2023년  盛夏,  一樞  金永濟




 

  
0 Comments
Now

현재 나의 군대생활 19

댓글 0 | 조회 1,187
37. 17기 후배, 교육장교 김재성 나는제대 후 몇 년 만에 내가 근무했던102 야전병원으로예비군 동원훈련을 하러 간 적이 있었다.이때에 훈련을 마친 후 하루를 더 머물렀고아직 그곳에서 근무하던 옛 동료들도 만나고…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8

댓글 0 | 조회 1,084
34. 검사와 병사 군단에도검찰관이 한사람 있었는데K 검사라고 나의 고등학교 1년 선배였다. 군대이지만 고등학교 선배들을 나는 형이라고불렀는데 그 형은 매우 샤프하고 똑똑한 분이었다.그 당시, 소위 말하는 고등고시는…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7

댓글 0 | 조회 1,082
33.낙동강 오리알과 사마리아인 어느토요일 점심시간 퇴근할 무렵,야전 병원 안의 한쪽에 자리 잡고 있던창(倉: 군대에서의약품을 보관하고 예하의 하급부대에 의약품을 배급하는 기관, 창고)에 들렀는데 전방 사단 의무대에…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6

댓글 0 | 조회 1,061
32. 내 새 군화를 신고 휴가 간 약제병 어느날약제병 천상병이 휴가를 나갔다.그런데 내가 분창에서 쿠폰을 주고 사다가닦아서 약제과 사무실,내 책상 밑에 잘 모셔 놓았던, 나는 개시도 안한 새 군화가 없어졌다. (이…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5

댓글 0 | 조회 1,230
30. 간호장교와 포경수술 국군간호 사관학교출신의 간호장교들은 대부분 남자 사병들을 능숙하게 다룰 정도로 기가 세고 거친 편이었으나 수술실의 수술 보조 간호사인 (보통 수술하는 집도의 의사 곁에서 의료기기를집어주거나…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4

댓글 0 | 조회 1,045
29. 한밤중에 플래쉬 라이트로 물고기 잡은 이야기 그때진료부장이었던 내과 군의관 모모소령은 조금은 엉뚱하고도 재미있는 특이한 분이셨다. 예를 들면, 처방 조제로 한참 바쁜 어느날 아침 나절에 진료부장님이 급한 일로…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3

댓글 0 | 조회 1,018
27. 전임 약제과장에 관한 소문 내가부임했을 당시 나보다 한참 전에 봉직했던 전임 약제과장에 대한 이야기들이 소문으로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었다. 그분은 모 대학 약대룰 졸업하신 ROTC 출신이었다는데 무슨 이유에서…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2

댓글 0 | 조회 1,089
26. 3군단, 102야전병원으로 전출 1978년 해가 바뀌고 중위로 진급하면서 3군단 본부로 발령이 났다. 나는 이 때에도 정든 사람들과 헤어지는것이 섭섭하여 밤 늦게까지 회식을 하고 다음 날 하루 늦게 출발하여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1

댓글 0 | 조회 1,069
25. ROTC 단복과 휴가 내가연대에서 사단으로 복귀명령를 기다리고 있는 동안6개월 이상이 지나갔다. 연대에서 보직이 없는 상태가 계속되면서, (의무중대장 군의관 육순황 대위님이야물론, 내가 의무중대에 있거나말거나…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0

댓글 0 | 조회 922
24.연대 지휘 능력 측정 훈련 RCT (RegimentCombat Training) 과 삼국지 대대측정도끝나고 11월 말 12월초가 되자 전방에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한 해를 마감하는 마지막 훈련겸 측정…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9

댓글 0 | 조회 949
22. 군대에서 쥐약 먹은 이야기 50연대 의무중대에서 근무하던 어느날, 사병들이 덥다고 오렌지 주스를 타 먹고있었다. 그러면서 같이 근무하던, 식품 영양학 전공의 초급대학을 졸업하고가업인 소규모의 식품공장을 이어받…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8

댓글 0 | 조회 967
19. 포사격 측정에 관한 전설 지난번포사령부 군의관 윤중위님으로 부터 들은 이야기.포병대대에 12기 인가 전설적인 ROTC 선배가한사람 있었다는데 사단에서 포대 대항 포사격 측정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보통 산너머…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7

댓글 0 | 조회 918
16. 코가 삐뚤어진 병사 벙커공사가한창이던8월 무더운 어느 여름날 점심 때, 갑자기 대대장님의 호출이 있어서 달려가보니 한 병사가 쓰러져 있는데 코가 삐뚤어져 있는 것이었다.질통을 지고 오르던 그 병사는 너무졸립고…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6

댓글 0 | 조회 1,039
13. 한 밤중에 완전군장으로 산꼭대기까지 달려가다. 내가 의무지대장으로 취임한지 두 주일도 안되어 대대 전체가 훈련 및 벙커 진지공사를 나가게 되었다. 사정을 잘 모르는 나는 의무대 선임하사에게 모든 일을 의지하여…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5

댓글 0 | 조회 994
11. 무서운 대대장님과 꼴통 군의관 고백하건대, 지금 생각하면 나는 내가 걱정했던대로 정말 군기가 빠진, 장교 자격이 의심되는 어리숙한 군인이었던 것 같다. 대대에 도착하여 얼마 안된 며칠 후, 비오큐에서 내려오다…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4

댓글 0 | 조회 1,240
8. 15 사단 50연대 3대대 의무지대장 (군의관) 으로 전출 사단 의무근무대는 별로 할 일도 없어 돌아가며 당직 서는 것 외에는 부대 밖에 나가서 삼시세끼 뜨거운 밥 먹을 먹거나 드물게 수의장교가 얻어오는 고기를…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3

댓글 0 | 조회 1,066
5. 15 사단 의무근무대 1977년 6월, 대구의 군의학교에서 4개월 간의 의정병과 전문교육을 수료하고 자대에 배치되었다. 하루 전날밤, 각각 어느 부대로 배치되었다는 소문이 퍼졌고 전방에 배치된다는 소식을 들은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2

댓글 0 | 조회 973
4. 군대에서 홀딱 벗고 뛴 이야기 지금 생각해도 얼굴이 붉어지는 일이긴 하지만 이건 실제로 군의학교 시절에 일어났던, 내가 죽을 때까지 모자 속에 감추어 두었어야할 나의 흑역사의 한 부분의 이야기이다. 그러나 다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 생활 1. 국군군의학교시절

댓글 0 | 조회 1,169
나의 군대생활 1. 국군군의학교시절, 한 방의 동기들 1977년 3월, 대학 졸업과 동시에 육군 소위로 임관한 후 대구 군의학교에서 16 주간 병과교육을 받았다. 그 당시 우리는 소위 계급장은 달았지만 아직 병과 교… 더보기
Hot

인기 그때 그 시절 5

댓글 0 | 조회 1,004
14. 장기자랑에 능한 관동대학 동기들 훈련의 마지막 주가 되자 쉬는 시간에는 오락도 허락하고 장기 자랑을 하는 시간들이 주어졌는데 숫자가 가장 많은 서울대학교 동기들은 모두 꿔다놓은 보릿자루처럼 가만히 앉아만 있었… 더보기
카테고리
Banner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