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군대생활 12

동기회고록

홈 > 참여마당 > 동기회고록
동기회고록

나의 군대생활 12

0 959

  

26. 3군단,  102야전병원으로 전출

  

1978년 해가 바뀌고 중위로 진급하면서 3군단 본부로 발령이 났다. 나는 이 때에도 정든 사람들과 헤어지는 것이 섭섭하여 밤 늦게까지 회식을 하고 다음 날 하루 늦게 출발하여 3군단 본부에 도착하여 전입신고를 하였는데 규모는 작지만 서울 가는데 교통이 좋은 205 이동외과병원 MASH ( Mobile Army Surgical Hospital)은 하루 전날 미리 도착한  "아야 건남이',  김건남군이 이미 차지하였고 내 몫으로는 ‘인제 가면 언제 오나 원통해서 못살겠네라는 오지 중의 오지에 위치한 인제 원통의 ‘102 야전병원이 남아있었다.

 

그러나 나는 현리행 시외버스를 타고 가다 중간에서 내려 병원 입구까지 한참을 걸어들어갈 때양쪽으로 소나무들이 쭉 늘어섰던 그 내리막 길의 오솔길이 마음에 들었고 산 속에 파묻힌 오지이지만 병원의 위치도 앞으로는 산, 뒤로는 강이 흘러 경치도 좋고 아늑한게 마음에 들고 좋았다. 당시 102 야전병원은 3군단을 지원하는 군단 소속 병원으로 150 병상 정도 규모의 꽤 큰 병원이었다. 병원내에는 3군단 소속 예하부대에 의약품을 보급하는 분창(군대에서 의약품을 보관하고 예하의 하급부대에 의약품을 배급하는 기관, 창고창의 예하 기관)이 있었고 각 전문분야별로 전문의들이 진료하는 등 야전병원 치고는 규모가 큰 편에 속하는 병원이었다.

 

그 당시 병원장님은 나중에 의무감 (의무사령관) 이 된 변해공 대령이었고 그가 우리 병원 원장에서 군의학교장으로 영전해 간 뒤에는 말성꾸러기로 소문 난 안과 전문의 이치우 중령이 병원장으로 부임하였었다. 워낙 외진 곳이라 주위엔 마을도 없어서 하숙을 할 수 없었고 총각장교들은 비오큐에서간호장교들은 엔오큐 (NOQ : Nurse Officer Quarters) 에서, 결혼하여 가족을 데리고 온 군의관들은 군인관사에서 살았다

 

간호사들은 모두 국군간호사관학교를 졸업한 위관급 미혼 여성 장교들로 20 여명이 있었고 간호부장이 중령이었다. 이곳의 군의관들은 전방의 말단 대대의 의무관들처럼 의과대학을 갓 졸업하여 임상경험이 일천한소위 700 군의관들이 아니고 의과대학 졸업 후 전공의, 전문의 과정을 마친 전문의들이어서 나이도 30대 중반, 계급은 대위로 시작하여 1년 후 소령으로 진급한 후 2년을 더 복무하여 총 3년을 지내고 소령으로 예편하는 의사들이었다.

 

나는 약제과장 이지만 계급도 중위, 나이도 간호장교들 보다도 어려서 진료부에서도 아기 취급을 받았다진료부장님을 비롯한 간부들은 나를 '약중위' 라고 불렀다. 나를 도와 주는 약제과의 사병은 단 두 명 뿐으로 이들이 약품을 창에서 받아오면 장부에 기입하고 매일 사용하는 모든 약을 장부에 기재하여 재고를 파악함은 물론 입원 및 외래환자들의 모든 처방전을 조제투약하는 일까지 하였다. 따라서 각 약품마다 그날 소비한 량의 수를 더해 전체 재고에서 감하여 현재의 재고를 파악하고 있어야 하므로 매일 저녁 장부 정리도 쉽지 않았다.

 

입원환자들은 각 병동으로 기본적인 일정량의 약들을 미리 스탁으로 배분하여 저장하고 처방에 따라 간호장교들이 투약하였으므로 처방전은 비교적 많지 않았으나 야전병원은 근처에 병원이 없어 그 동네에 기거하는 군인가족들은 물론 심지어 민간인들의 치료를 겸하고 있었기에 그들을 치료하는 외래약국의 처방전이 많아서 매우 바빴다. 병원의 기간병들은 축소된 중대 규모였으나 각 과별로 분산배치되어 실제 가용 병력은 많지 않았고 따라서 각 과에서는 진료를 도와줄 인원이 모자라 후송되어 온 환자들 중에서 퇴원이 임박하여 건강한 환자? 들을 차출하여 일을 돕게 하였고 약제과도 한 두명 정도 환자를 뽑아서 일을 돕도록 하였다

 

나는 비오큐에서 지냈는데 비오큐는 한 방을 두 사람씩 사용하게 되어 있어 나는 안과전문의 안병헌 대위님과 방을 함께 쓰게되었다. 안대위님은 서울대학교 선배님이셨는데 갓 결혼하시어 신혼이었으나 형수님께서는 서울에서 계시고 형님만 이곳에 와 계셨다매우 자상하고 너그러우신 분으로 한참 손 아래인 나에게 항상 존대하셨고 매우 잘 해주셨다안대위님과 나는 점심시간이면 나의 고등학교, 대학교 선배이신 신경외과 전문의, 차대위님과 함께 병원 뒤에 흐르는 작은 강가에 나가서 함께 도시락을 먹고 일광욕을 하거나 근처의 중국집에 소리를 쳐서 사람을 부르고 요리를 시켜먹기도 하면서 지냈다. 병원 뒤에 흐르는 작은 강은 물이 맑고 경치도 아름다워 하사관들이나 다른 장교들은 이곳에 나와 낚시를 하는 이들도 있었다.

  

 

  
0 Comments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9

댓글 0 | 조회 1,075
37. 17기 후배, 교육장교 김재성 나는제대 후 몇 년 만에 내가 근무했던102 야전병원으로예비군 동원훈련을 하러 간 적이 있었다.이때에 훈련을 마친 후 하루를 더 머물렀고아직 그곳에서 근무하던 옛 동료들도 만나고…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8

댓글 0 | 조회 955
34. 검사와 병사 군단에도검찰관이 한사람 있었는데K 검사라고 나의 고등학교 1년 선배였다. 군대이지만 고등학교 선배들을 나는 형이라고불렀는데 그 형은 매우 샤프하고 똑똑한 분이었다.그 당시, 소위 말하는 고등고시는…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7

댓글 0 | 조회 958
33.낙동강 오리알과 사마리아인 어느토요일 점심시간 퇴근할 무렵,야전 병원 안의 한쪽에 자리 잡고 있던창(倉: 군대에서의약품을 보관하고 예하의 하급부대에 의약품을 배급하는 기관, 창고)에 들렀는데 전방 사단 의무대에…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6

댓글 0 | 조회 957
32. 내 새 군화를 신고 휴가 간 약제병 어느날약제병 천상병이 휴가를 나갔다.그런데 내가 분창에서 쿠폰을 주고 사다가닦아서 약제과 사무실,내 책상 밑에 잘 모셔 놓았던, 나는 개시도 안한 새 군화가 없어졌다. (이…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5

댓글 0 | 조회 1,112
30. 간호장교와 포경수술 국군간호 사관학교출신의 간호장교들은 대부분 남자 사병들을 능숙하게 다룰 정도로 기가 세고 거친 편이었으나 수술실의 수술 보조 간호사인 (보통 수술하는 집도의 의사 곁에서 의료기기를집어주거나…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4

댓글 0 | 조회 946
29. 한밤중에 플래쉬 라이트로 물고기 잡은 이야기 그때진료부장이었던 내과 군의관 모모소령은 조금은 엉뚱하고도 재미있는 특이한 분이셨다. 예를 들면, 처방 조제로 한참 바쁜 어느날 아침 나절에 진료부장님이 급한 일로…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3

댓글 0 | 조회 925
27. 전임 약제과장에 관한 소문 내가부임했을 당시 나보다 한참 전에 봉직했던 전임 약제과장에 대한 이야기들이 소문으로 전설처럼 전해지고 있었다. 그분은 모 대학 약대룰 졸업하신 ROTC 출신이었다는데 무슨 이유에서… 더보기
Now

현재 나의 군대생활 12

댓글 0 | 조회 960
26. 3군단, 102야전병원으로 전출 1978년 해가 바뀌고 중위로 진급하면서 3군단 본부로 발령이 났다. 나는 이 때에도 정든 사람들과 헤어지는것이 섭섭하여 밤 늦게까지 회식을 하고 다음 날 하루 늦게 출발하여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1

댓글 0 | 조회 952
25. ROTC 단복과 휴가 내가연대에서 사단으로 복귀명령를 기다리고 있는 동안6개월 이상이 지나갔다. 연대에서 보직이 없는 상태가 계속되면서, (의무중대장 군의관 육순황 대위님이야물론, 내가 의무중대에 있거나말거나…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10

댓글 0 | 조회 824
24.연대 지휘 능력 측정 훈련 RCT (RegimentCombat Training) 과 삼국지 대대측정도끝나고 11월 말 12월초가 되자 전방에는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그러자 한 해를 마감하는 마지막 훈련겸 측정…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9

댓글 0 | 조회 828
22. 군대에서 쥐약 먹은 이야기 50연대 의무중대에서 근무하던 어느날, 사병들이 덥다고 오렌지 주스를 타 먹고있었다. 그러면서 같이 근무하던, 식품 영양학 전공의 초급대학을 졸업하고가업인 소규모의 식품공장을 이어받…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8

댓글 0 | 조회 860
19. 포사격 측정에 관한 전설 지난번포사령부 군의관 윤중위님으로 부터 들은 이야기.포병대대에 12기 인가 전설적인 ROTC 선배가한사람 있었다는데 사단에서 포대 대항 포사격 측정이 있었다고 한다. 그런데보통 산너머…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7

댓글 0 | 조회 825
16. 코가 삐뚤어진 병사 벙커공사가한창이던8월 무더운 어느 여름날 점심 때, 갑자기 대대장님의 호출이 있어서 달려가보니 한 병사가 쓰러져 있는데 코가 삐뚤어져 있는 것이었다.질통을 지고 오르던 그 병사는 너무졸립고…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6

댓글 0 | 조회 920
13. 한 밤중에 완전군장으로 산꼭대기까지 달려가다. 내가 의무지대장으로 취임한지 두 주일도 안되어 대대 전체가 훈련 및 벙커 진지공사를 나가게 되었다. 사정을 잘 모르는 나는 의무대 선임하사에게 모든 일을 의지하여…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5

댓글 0 | 조회 897
11. 무서운 대대장님과 꼴통 군의관 고백하건대, 지금 생각하면 나는 내가 걱정했던대로 정말 군기가 빠진, 장교 자격이 의심되는 어리숙한 군인이었던 것 같다. 대대에 도착하여 얼마 안된 며칠 후, 비오큐에서 내려오다…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4

댓글 0 | 조회 1,109
8. 15 사단 50연대 3대대 의무지대장 (군의관) 으로 전출 사단 의무근무대는 별로 할 일도 없어 돌아가며 당직 서는 것 외에는 부대 밖에 나가서 삼시세끼 뜨거운 밥 먹을 먹거나 드물게 수의장교가 얻어오는 고기를…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3

댓글 0 | 조회 937
5. 15 사단 의무근무대 1977년 6월, 대구의 군의학교에서 4개월 간의 의정병과 전문교육을 수료하고 자대에 배치되었다. 하루 전날밤, 각각 어느 부대로 배치되었다는 소문이 퍼졌고 전방에 배치된다는 소식을 들은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생활 2

댓글 0 | 조회 872
4. 군대에서 홀딱 벗고 뛴 이야기 지금 생각해도 얼굴이 붉어지는 일이긴 하지만 이건 실제로 군의학교 시절에 일어났던, 내가 죽을 때까지 모자 속에 감추어 두었어야할 나의 흑역사의 한 부분의 이야기이다. 그러나 다 … 더보기
Hot

인기 나의 군대 생활 1. 국군군의학교시절

댓글 0 | 조회 1,044
나의 군대생활 1. 국군군의학교시절, 한 방의 동기들 1977년 3월, 대학 졸업과 동시에 육군 소위로 임관한 후 대구 군의학교에서 16 주간 병과교육을 받았다. 그 당시 우리는 소위 계급장은 달았지만 아직 병과 교… 더보기
Hot

인기 그때 그 시절 5

댓글 0 | 조회 881
14. 장기자랑에 능한 관동대학 동기들 훈련의 마지막 주가 되자 쉬는 시간에는 오락도 허락하고 장기 자랑을 하는 시간들이 주어졌는데 숫자가 가장 많은 서울대학교 동기들은 모두 꿔다놓은 보릿자루처럼 가만히 앉아만 있었… 더보기
카테고리
Banner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